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온라인발매 반대 입장 변함 없다고 답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온라인발매 반대 입장 변함 없다고 답변
  • 권용 기자
    권용 기자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7.19 1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대책 무시하고 역행하는 정부 부처 유일한 장관'
지난 13일, 축산경마산업비상대책위원회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퇴진과 온라인 마권발매 입법을 촉구하며 대규모 결의대회를 열었으나 김현수 장관과 농림축산식품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사진=권용)

축산경마산업비상대책위원회(이하 축경비대위)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의 면담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축경비대위 오권실 간사는 "조금전 농림부 축정과장이 김창만축경비대위 위원장님에게 전화가 왔는데  온라인마권발매 관련 입장은 변화가 없고 장관면담도 코로나로 불가하다는 유선 연락이 있었답니다. 역시나 실망이네요."라고 알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3일 축경비대위의 온라인 마권발매 입법화 요구에 대해 19일 16시까지 답변을 주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축경비대위는 지난 7월 5일부터 지금까지 세종시 농림축산식품부 청사 앞에서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13일에는 500여명의 말산업 종사자들과 마필 30여두, 마필 수송차량 10여대를 동원하여 시위를 벌이며 김현수 장관의 퇴진과 온라인 마권발매 부활 입법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김 장관의 반대지가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자 말산업종사자들의 분노가 한층 더 격앙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말산업 종사자들은 결의대회를 통해 생존권 보존과 말산업 붕괴를 막기 위해 더이상 물러날 곳이 없음을 전했으며, 차후 김 장관과 농림축산식품부가 현 상황에 대한 해결책 모색을 적극적으로 나타내지 않을 경우 계속해서 투쟁을 이어갈 것으로 밝혔다. 이후 벌어지는 모든 책임은 김현수 장관에게 있음도 밝혔으나 끝내 온라인 마권발매 입법화는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현재까지 축경비대위는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시위를 이어가고 있으며, 차후 다시 한 번 김 장관의 퇴진과 온라인 마권발매 입법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와 시위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