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경마공원의 새 친구! 인공지능 안내 로봇 도입
서울 경마공원의 새 친구! 인공지능 안내 로봇 도입
  • 서석훈
    서석훈 ranade@horsebiz.co.kr
  • 승인 2021.11.08 1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드 코로나' 시대, 국민 여가와 레저의 공간으로 새롭게 도약하는 서울 경마공원에 안전한 방역환경 조성을 위한 경마 팬들의 새얼굴이 함께 한다.(사진=LG전자)

'위드 코로나' 시대, 국민 여가와 레저의 공간으로 새롭게 도약하는 서울 경마공원에 안전한 방역환경 조성을 위한 경마 팬들의 새얼굴이 함께 한다.

한국마사회는 첨단 기술을 활용한 안내 로봇을 시범 도입하며 최근 비대면·디지털 서비스 확산 추세에 맞춰 서울경마공원 이용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는 등 서비스 혁신에 주력한다.

서울 경마공원의 고객 입장 재개에 맞춰 도입된 안내로봇 도입은 비대면 서비스 제공을 통한 안전한 방역환경 조성과 로봇 공공수요 발굴·도입 등 4차 산업 집중 육성을 목표로 한 정부 정책에 발맞추기 위해 시행되는 사업으로 한국마사회가 공공 부문 디지털 뉴딜을 선도하기 위한 의미 있는 시도라 할 수 있다.

한국마사회는 LG전자와 협업을 추진, 안내로봇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LG 클로이 가이드봇' 운영을 확정하고 서울 경마공원 개장에 맞춰 시범 운영에 돌입했다. LG 클로이 가이드봇은 최첨단 사물인식 기술로 자율 주행과 충전이 자동으로 이뤄지며 음성을 통한 질의응답과 대화가 가능해, 고객들에게 방역지침 준수 요청과 길 안내 등 고객 응대 측면에서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비대면·언택트 서비스로 현장에 투입되기 때문에 대면 접촉을 최솨하하고, 별도의 휴식시간 없이 방역활동이 가능해 안전한 방역 환경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안내로봇은 방역활동 외에 탑재된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로 쉽고 편리하게 관람대 시설 안내를 받고 고객이 원하는 경우 목적지까지 데려다주는 동반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한 전면 디스플레이를 활용, 건전화 캠페인, 실시간 경주 정보 등을 송출해 고객들이 편리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경마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원하는 경우 안내 로봇과 함께 사진을 찍거나 로봇이 사진을 촬영해 문자로 전송해 주는 기능도 탑재돼 가족, 연인 등 경마공원을 찾은 고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한다.

한국마사회는 향후 LG전자에서 제공하는 로봇 통합 관제 시스템으로 실시간 모니터링 및 운영과 관련한 솔루션을 통해 기능 업데이트 등 다방면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그리고 안내로봇 도입의 운영 안정성 등을 고려해 3개월 간 시범 운영 후 고객 만족도와 활용도 평가 등을 통해 안내로봇 운영 확대 여부를 판단하여 경마 팬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더욱 보강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마사회 문윤영 경마운영본부장은 "고객들이 오랜만에 서울경마공원을 찾아주시는 만큼 안전한 방역환경을 조성하고, 색다른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인공지능 로봇을 도입하게 됐다"며 "안내 로봇이 서울 경마공원을 찾아주신 경마 팬들에게 안전하고 친근한 스마트 관람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경마공원을 찾으실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 콘텐츠들을 선보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