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KRA컵 마일, 폭발적 추입으로 깜짝 우승한 '캡틴양키'
제18회 KRA컵 마일, 폭발적 추입으로 깜짝 우승한 '캡틴양키'
  • 심호근 기자
    심호근 기자 keunee1201@naver.com
  • 승인 2022.04.20 16: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7일 토요일, 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 개최된 제18회 KRA컵 마일에서 '컴플리트밸류'나 '승부사'의 우승을 점쳤던 대다수 팬들의 예상을 뒤엎고 ';캡틴양키'가 역전승을 이뤄냈다.

 

KRA컵 마일 결승선을 통과하는 캡틴양키(사진=한국마사회 제공)

 

'아스펜태양'이 오른 뒷다리 절음으로 출전이 취소되어 12마리의 경주마가 출발대에 섰다. 경주가 시작되고 곧바로 '벌마의스타'가 치고나와 선두를 차지했다. 그 뒤를 '승부사'와 '컴플리트밸류'가 차례로 나오며 선두권에 합류했다. 3코너에 접어들어서는 '승부사'와 '컴플리트밸류'가 1,2위로 경주를 이끌고 '벌마의스타'는 뒤처졌다.

팬들의 예상대로 그대로 마지막까지 순위를 유지하며 경주마 마무리되나 싶은 순간, 줄곧 중위권에 머물던 '캡틴양키'가 치고나오기 시작했다. '캡틴양키'는 결승전 200m 전 지점부터 폭발적인 스피드를 발휘하며 질주해 나왔다. '승부사'와 '컴플리트밸류'는 선행싸움에서 체력을 소진해 순식간에 따라잡혔고, 결승선을 50m 채 남기지 않은 지점에서 결국 선두를 장악해 '캡틴양키'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폭발적인 추입으로 거둔 대역전승이었따. 이날 '캡틴양키'의 단승 배당인기는 12두 중 9위로 팬들의 예상을 완전히 뒤엎은 결과였다. 지난 10일 '루나Stakes'에서 '골든파워'의 우승에 이어 부경 말의 깜짝 우승이다.

'캡틴양키'에 기승한 '조인권' 기수 역시 경주 후 인터뷰를 통해 역전승의 짜릿함을 표현했다. 조 기수는 "1600m 경주였는데 경주 초반 페이스가 너무 빨라서 잘만 따라가면 기회가 있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앞에 두 마리가 보였을 때 ‘끝까지 몰자’만 생각했고 다행히 여유가 있어서 우승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번 KRA컵 마일 경주영상과 우승 기수 인터뷰는 유튜브 한국마사회 경마방송 KRBC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이번엔 기수 헬멧에 카메라를 다는 '자키캠'을 도입했다. 공교롭게도 카메라를 착용한 조인권 기수가 우승해, 우승 기수 시점에서 경주를 간접 체험해보는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