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채로운 영상콘텐츠로 색다르게 즐기는 경마, 경마의 진면목을 느껴보자!
다채로운 영상콘텐츠로 색다르게 즐기는 경마, 경마의 진면목을 느껴보자!
  • 김민숙 기자
    김민숙 기자 mskim8090@krj.co.kr
  • 승인 2022.06.13 1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수 시점으로 촬영한 자키캠 영상부터 드론캠‧마상인터뷰까지... 영상콘텐츠로 색다르게 즐기는 경마
올해 한국경마 100년 맞은 한국마사회, 앞으로의 또 다른 100년을 위한 변화 노력

경쾌한 '탕!' 소리와 함께 말들이 달려 나간다. 열린 철문 사이로 말의 뒤통수와 갈기가 보인다. 달려야만 하는 말들의 긴장과 흥분까지 전해진다. 말발굽 소리와 바람 소리, 말을 타고 달려가는 기수들의 열정까지 느껴진다.

한국마사회 경마방송 KRBC 채널에 업로드 된 자키캠 영상의 일부다. 자키캠은 기수(Jockey)의 모자에 액션캠을 부착해 기수 시점에서 경마를 체험할 수 있도록 촬영된 영상이다. 국내에서는 지난 4월 17일 부산경남경마공원 ‘KRA컵 마일’ 대상경주에서 처음으로 시도되었으며, 이후로 부경의 ‘코리안오크스’는 물론 서울의 ‘코리안더비’까지 계속해서 활용되고 있다.

 

영상=한국마사회 유튜브 채널 KRBC RACE(바로가기)

 

자키캠 도입 후 경마팬들의 반응이 상당히 뜨겁다. “이렇게 실감나게 기수의 시선에서 경주를 체험해볼 수 있다니 너무 좋은 아이디어다.”, “말과 기수가 이렇게나 모래를 많이 맞는지 몰랐다. 신선하고 재밌다.” 등의 경마의 즐거움을 더해주는 새로운 시도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국마사회는 경마의 즐거움과 대중화를 위한 다양한 방법 중 하나로 자키캠 영상을 기획했다. 경마를 막 접한 팬들은 경주마만 힘들게 달리고 기수는 편하게 말 위에 앉아 달려간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최고 60km/h까지 달리는 경주마 위에서 등자에만 의지해 엉덩이를 들고 말을 모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앞서 달리는 말이 뿌리는 모래 때문에 호흡이 어려운 경우도 많다. 기승 중 사고 방지를 위해 동료 기수들과 대화도 주고 받아야하며 말의 역량을 최대로 끌어올릴 전략과 기승술도 사용해야 한다. 이번 자키캠 도입은 팬들이 느낄 수 없는 현장감을 극도로 전달하고 있다. 마치 말 위에서 타고 달리는 기수가 되어 속도감과 모래, 바람, 기합소리 등 모든 것을 고스란히 체험할 수 있다.

 

드론으로 본 경마장면(사진=한국마사회 제공)

 

현장감을 고스란히 전달하기 위한 촬영 장비도 갖췄다. 사용한 액션캠은 초고화질 4K 영상에 흔들림 방지 기술이 탑재돼 있어 경주시 빠른 스피드와 흔들림 속에서도 수평이 유지된다. 온보드 마이크를 채용해 웅장한 말발굽소리와 기수들의 거침 숨소리 역시 생생하고 또렷한 오디오로 전달된다.

국내 경기에서는 처음 시도하다보니 고려할 점도 많았다. 경마에는 출전마가 짊어지고 달리는 무게인 '부담중량'이라는 것이 있다. 말의 성별, 연령, 경주등급 등에 따라 중량이 부여되며 기수의 체중, 안장, 장구 등을 합친 무게가 해당 부담중량을 초과할 수 없다. 사소한 중량차이라도 경주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액션캠의 250g 무게도 간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자키캠을 직접 착용하게 될 기수들과 심판위원, 검량檢量담당 직원에게 자문을 구했다. 경주 전 검량은 물론 후검량 시에도 카메라를 착용한 상태의 무게가 부담중량을 초과하지 않는지 엄격하게 측정했다.

대상경주 전 주행심사에서 수차례 테스트를 거쳐 카메라가 기수의 움짐임을 방해하지 않고 달리는 도중에도 떨어지지 않는 등 안전성도 고려했다.

KRBC는 자키캠뿐만 아니라 경마의 색다른 즐거움을 전하기 위해 공중에서 경주를 촬영한 드론캠 영상도 공개했다. 하늘에서 바라보는 경주 장면은 경마의 역동성과 긴장감을 한층 더 높여준다. 또한, 말과 기수의 땀방울까지 관찰할 수 있는 슈퍼슬로우 영상도 제공하고 있다.

지난 5월 ‘코리안오크스’ 대상경주에서는 마상馬上인터뷰를 새롭게 선보이기도 했다. 기수가 하마下馬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인터뷰하는 기존 방식과는 다르게 우승 기수가 말을 타고 주로를 걷는 동안 인터뷰가 진행되며 대형스크린에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경주 직후 현장의 열기를 톡톡히 느낄 수 있어 팬들의 반응이 좋은 콘텐츠 중 하나다.

 

마상 인터뷰 모습(사진=한국마사회 제공)

 

이런 새로운 시도들은 기수, 조교사 등 말관계자들에게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자키캠의 경우 착용하는 기수에게 약간의 불편함이 있을 수밖에 없지만, 대중에게 스포츠로서 경마의 재미와 감동을 전할 수 있다면 오히려 기쁘다는 입장이다. 자키캠이 처음 시도되었던 ‘KRA컵 마일’ 대상경주에서는 카메라를 부착한 조인권기수가 추입으로 이변의 역전승을 차지해 자키캠이 행운의 아이템이 아니냐며 농담을 했다는 후문도 있다.

누군가는 출전마를 분석하고 베팅해서 적중하는 짜릿함이 경마의 전부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하지만 여느 스포츠와 마찬가지로 그 이면에는 치열한 승부와 뜨거운 감동이 있다. 한국마사회는 이러한 경마의 면면을 대중에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로 100년을 맞은 한국경마. 앞으로 새롭게 맞이할 또 다른 100년을 위해 경마는 계속해서 변화하고 발전해나갈 것이다.

오는 6월 26일 일요일 4시 20분, 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 제17회 부산광역시장배 대상경주가 개최된다. 이번 부산광역시장배는 현시점 한국 최고의 말들이 자웅을 겨뤄 9월에 있을 국제경주 ‘코리아컵’의 한국 대표마를 선발하는 경주로, 부경 최초로 KBSN을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다. 앞서 소개한 자키캠과 드론캠, 역동적인 슈퍼슬로우, 마상인터뷰 역시 다시 한 번 선보일 예정이다.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